비상교육 "수능 한국사, 한일 외교 갈등 관련 문제 출제… 작년보다 어려워 "

 
 
기사공유
비상교육이 11월14일 실시된 2020학년도 수학능력 시험 4교시 한국사 영역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비상교육은 이번 수능 한국사 영역이 9월 모의평가와는 비슷하고, 2019 수능보다는 어려운 수준이라고 총평했다.

출제 경향을 살펴보면 개념 확인형 문제의 비중이 높았고, 답지 길이도 짧았으며, 기출 유형을 변형한 문제의 비중도 2019 수능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부정형 문제가 하나도 없었고, 전 범위에 걸쳐 고르게 출제되었다.

2020 수능에서 한국사 영역의 EBS 교재 연계 비율은 70.0%였다. 이번 수능에서도 EBS 교재의 내용 및 자료를 연계하는 방식이 기존과 거의 비슷했기 때문에, 학생들이 느끼는 EBS 교재의 실제 연계 체감도 역시 2019 수능 및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하다고 느꼈을 것이라는 비상교육을 설명이다.

한편 6․25 전쟁의 전개 과정을 나타낸 한국사 카드에서 ‘북한군의 남침과 낙동강 방어선 구축’과 ‘중국군의 개입과 1․4 후퇴’ 사이에 있었던 사건을 찾는 14번은 역사적 흐름대로 6․25 전쟁을 이해하고 있지 않다면 틀리기 쉬운 고난도 문제이다.

그리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관련 자료를 통해 국가 총동원법(1938년)을 시행했던 시기에 일제가 실시한 정책을 찾는 17번은 최근 한일 외교 갈등과 관련하여 다루어진 시사적인 내용의 문제이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