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DLF 사태로 떨어진 신뢰회복 위해 자기성찰해야"

 
 
기사공유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고위험 금융상품 투자자 보호 강화를 위한 종합 개선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DLF 사태로 떨어진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금융회사들이 철저한 자기성찰을 통해 달라진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은 위원장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투자자 보호를 위한 제도개선방안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금융당국과 은행연합회,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금융연구원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금융당국은 지난 14일 이같은 내용의 ‘고위험 금융상품 투자자보호를 위한 제도개선 종합방안’을 발표했다. 원금 전액 손실까지 발생한 금리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의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다.

금융위는 DLF 사태가 발생한 가장 큰 원인으로 금융회사가 공모펀드 성격을 지닌 DLF 상품을 ‘사모펀드’로 가장해 판매한 데 있다고 봤다.

기초자산이나 손익결정구조 등이 실제로 비슷한 상품을 여러 개의 사모펀드로 나눠 판매하며 공모펀드에 적용되는 각종 까다로운 규제를 피했다는 것이다. 특히 투자자가 원금 보장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있는 은행을 중심으로 이런 상품이 집중 판매되면서 위험이 더 커졌다고 판단했다.

은 위원장은 "대책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정부는 소비자 보호와 금융시스템 안정을 최우선 가치로 하면서 사모펀드의 모험자본 공급 기능은 유지하도록 노력했다"며 "소비자선택권 제한, 사모펀드 시장위축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있는 만큼 지혜를 모아 소비자와 시장을 만족시키도록 하자"고 했다.

이어 그는 "각 협회를 중심으로 금융회사들이 정책이 잘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지원해달라"고 덧붙였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