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수능 이색문항 눈길… 영화 '기생충'도 등장

 
 
기사공유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지난 14일 오후 전국 86개 시험지구, 1185개 고사장에서 일제히 종료된 가운데 서울 종로구 청운동 경복고등학교 고사장에서 시험을 마친 수험생들이 고사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지난 14일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진 가운데 탐구영역에는 영화 '기생충' 관련 문제가 출제되는 등 사회적 이슈를 담은 다수의 이색문항이 출제됐다.

15일 올해 수능 사회탐구영역 사회·문화 과목 7번 문항에는 영화 '기생충'이 등장했다. 기생충은 지난 5월 프랑스 칸 영화제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해당 문항은 영화 기생충에 대해 "빈곤층에 속한 한 가족의 이야기를 웃기면서도 슬프게 다뤄 평론가 협회로부터 호평을 받았다"고 설명하며 사회 조직의 성격을 물었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사회탐구영역 사회·문화 과목 7번 문항. /사진=뉴스1

또 같은 과목 9번 문항에는 인터넷 개인 방송이 언급됐다. 문항은 최근 트렌드로 자리잡은 인터넷 방송의 변천과정과 문제점을 지문으로 제시하며 지문이 의미하는 바와 같은 문화 성격을 고르는 문제였다.

필수 과목인 4교시 한국사에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과 관련한 지문이 문항에 사용됐다. 17번 문항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리기 위해 제정된 기림의 날과, 과거 일제의 수탈 사례를 제시하고 일제가 실시한 정책 중 옳은 것을 고르도록 했다. 정답은 '미곡 공출제 시행'이었다.

직업탐구영역 인간 발달 과목 4번 문항은 사랑의 유형을 물었다. 미국 심리학자인 스텐버그의 '사랑의 삼각형 이론'을 바탕으로 출제했다. 이론은 사랑이 친밀감, 열정, 헌신 3가지 요소의 상호 작용으로 결정된다고 분석한다.

문항은 "나는 그(그녀)에게 첫눈에 반했다" "나는 그(그녀)를 떠올리면 따뜻함을 느낀다' 등의 지문을 나열하고 그것이 어떤 종류의 사랑인지 분석하는 문제다.

한편 이번 수능은 전체적으로 지난해보다 시험 난이도가 쉬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