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배터리 제패, 소재·부품·장비업체에 달려”

 
 
기사공유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 사진=LG화학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소재·부품·장비’업체와의 상생협력을 강조했다.

15일 LG화학에 따르면 신 부회장은 배터리 분야의 대표적인 부품·장비업체인 경남 함안 동신모텍과 대구 신성에프에이 등 국내 협력회사 2곳을 방문해 협력회사 임직원들의 동반성장 활동 및 애로사항을 듣고 앞으로 상생협력 강화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동신모텍은 전기차 배터리를 보호하는 케이스인 ‘팩 하우징’에 우수한 경쟁력을 갖고 있는 부품업체다. 2015년 LG화학과 기술협력을 통해 배터리 팩의 상단 케이스를 일체형 방식으로 제작하는 데 성공, 배터리 팩의 내부공간 활용도를 높여 배터리 모듈 및 전장 부품 배치를 용이하게 했다.

LG화학 관계자는 “동신모텍의 전문화하고 고도화한 ‘프레스 성형’ 기술을 통해 차량 내 배터리 팩 공간의 효율적 활용을 요구한 완성차 업체를 만족시킴으로써 LG화학의 배터리가 해외시장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는 데 상당한 기여를 했다”고 설명했다.

신성에프에이는 전기차 배터리 조립라인을 생산하는 장비업체로 LG화학과 기술협력을 통해 배터리 모듈과 팩으로 나눠진 조립라인을 1개로 통합하는 데 성공했다.

배터리 모듈과 배터리 팩을 한 라인에서 만들다 보니 공간효율성 및 생산성이 향상됐고 배터리 모듈 조립라인에서 팩 조립라인으로 모듈을 운반하지 않게 되면서 안전성도 강화됐다는 게 LG화학의 설명이다.

이날 신 부회장은 “전기차 배터리 사업은 ‘제2의 반도체’로 불릴 정도로 무한한 잠재력을 갖고 있는 미래 성장동력”이라며 “세계 배터리 시장을 제패하기 위해서는 ‘소·부·장’과의 상생협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소·부·장’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국가경쟁력 강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화학의 배터리 사업 매출은 5년 후인 2024년 현재보다 3배가량 증가해 약 30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소·부·장’ 분야의 구매 금액도 매년 4조원가량 증가할 전망이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37.35상승 31.7318:01 12/12
  • 코스닥 : 636.94상승 7.8118:01 12/12
  • 원달러 : 1186.80하락 7.918:01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18:01 12/12
  • 금 : 63.78하락 0.0618:01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