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원 김희선, SBS '앨리스'로 만난다

 
 
기사공유
주원 김희선. /사진=SBS

주원과 김희선이 SBS 기대작 ‘앨리스’(연출 백수찬, 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가 남녀주인공으로 호흡을 맞춘다.

2020년 금,토요일에 방송될 휴먼 SF드라마 ‘앨리스’는 SF라는 장르와 휴머니즘이 잘 버무려진 신선한 대본이라는 평가와 함께 방송가에서 주목을 받던 작품으로, 죽음으로 인해 영원한 이별을 하게 된 남녀가 시간과 차원의 한계를 넘어 마법처럼 다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이다.

‘충분히 발달된 과학은 마법과 같다’는 명언처럼, 마법같은 이야기가 SF라는 장르의 외피를 입고 촘촘하게 진행된다. 그리고 시간여행을 가능하게 해주는 공간 ‘앨리스’와 다시 만난 두 남녀 사이의 운명적인 이야기를 때로는 따뜻하고 뭉클하게, 때로는 눈을 뗄 수 없는 촘촘한 미스터리로 풀 예정이다.

여기서 주원은 선천적 무감정증을 지닌 형사 박진겸을 맡는다. 극중 진겸은 의문의 사건들을 파헤치던 와중에 ‘앨리스’를 통해 미래에서 현재로 넘어오는 시간여행자들의 존재를 가장 먼저 알아채는 인물이다. ‘앨리스’로 인해 벌어지는 폐단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던 중, 세상을 떠난 그녀 ‘윤태이’와 운명적으로 재회하면서 스토리를 펼쳐간다.

김희선은 시간여행의 비밀을 밝히게 될 키를 쥐고 있는 괴짜물리학자 윤태이를 연기한다. 그녀는 자신과의 만남을 운명적 재회라고 주장하는 형사 진겸과 만나게 되고, 결국 합심한 뒤 시간여행의 비밀을 풀어나간다. 이 과정에서 자신의 숨겨진 비밀도 차츰 깨닫게 되면서 극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이끈다.

제작사 더스토리웍스는 “드라마 ‘앨리스’는 SF 휴먼 멜로극이라는 신복합 장르로써 SF라는 장르적 특성에 걸맞은 스케일 속에서 휴머니즘과 코미디, 멜로까지 어느 하나 놓치지 않는다”라며 “완성도 높은 대본에 연기력과 스타성을 겸비한 배우들까지 가세하여 시청자에게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할테니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라고 소개했다.

‘앨리스’는 이미 대본리딩을 마치고 첫 촬영을 준비중이며, 2020년 SBS 금토극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3.67상승 28.0513:03 12/12
  • 코스닥 : 635.86상승 6.7313:03 12/12
  • 원달러 : 1187.20하락 7.513:03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13:03 12/12
  • 금 : 63.78하락 0.0613:03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