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 물품대금 미납으로 피소?

 
 
기사공유
래퍼 도끼. /사진=도끼 인스타그램

래퍼 도끼가 밀린 외상값으로 인해 소송에 휘말린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도끼가 최근 물품대금 미납으로 피소됐다. 미국의 한 주얼리 업체에서 고가 액세서리들을 외상으로 구매한 뒤 상환이 늦어졌다는 이유에서다.

해당 업체는 도끼가 한화 2억5000만원 가량의 반지와 팔찌, 목걸이, 시계 등을 구매했다고 주장했다. 또 이 돈 중 현재까지 2억원 정도가 상환됐고, 4000여만원을 아직 갚지 않고 있다고 업체는 덧붙였다. 

한편 도끼의 측근은 이와 관련해 "미국에서 도난을 당해 협찬받은 물건들을 분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반해 업체는 "협찬 언급은 없었다"라고 선을 그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