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DLF 대책, 바다로 나가지 말고 실내수영부터"

 
 
기사공유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고위험 금융상품 투자자 보호 강화를 위한 종합 개선방안’을 발표한 뒤 굳은 표정으로 브리핑실을 나서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지난 14일 발표한 DLF 대책에 대해 원금의 20~30% 이상 손실 위험이 있는 사모펀드를 은행이 판매하지 못하게 한 것은 "금융사가 바다에서 수영하지 말고 실내에서 수영을 하라는 뜻"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은행이 고위험 파생상품을 팔았으면 이제는 위험이 낮은 상품부터 선별해 판매하라는 의미다.

은 위원장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금융투자자 보호를 위한 제도개선방안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은행연합회·금융투자협회·생명보험협회·손해보험협회 등 업계 관계자들과 전문가, 소비자보호 단체 등에 전날 발표한 대책을 설명하고 관련 의견을 청취했다.

간담회에서 업계는 발표된 종합대책에 대한 애로를 토로한 것으로 알려졌다. 종합대책에 따라 은행권은 앞으로 고난도의 사모펀드 판매를 원천금지당하는 등 수익창출에 제한을 받는다. 사모펀드의 투자 하한액도 1억원에서 3억원으로 올라 투자자들에게 문턱이 높아진다.

은 위원장은 "신뢰를 회복하려면 금융회사들이 철저한 자기성찰을 통해 달라진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번 대책을 마련하면서 소비자 보호와 금융시스템 안정을 최우선 가치로 두되 사모펀드의 모험자본 공급 기능은 유지하고자 노력했다"며 "이번 대책이 소비자 선택권을 제한하고 사모펀드 시장을 위축시킬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는 만큼 금융권이 지혜를 모아달라"고 밝혔다.

현재 국회에 계류된 금융소비자보호법에 대해서는 "여야 의원들이 금소법 필요성을 인식하고 일부 내용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안다"며 "오는 19일 데이터 3법을 처리한 후 논의할 민생법안에서 우선순위에 들어가 연내 통과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