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서역세권 개발에 강남 부동산 지각변동?

 
 
기사공유
수서역 인근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주거·업무·상업 등 갖춘 동남권 핵심 거점 기대감에 시세 들썩

수서역세권 개발이 본격화 되면서 서울 동남권 부동산시장 지형이 바뀔지 관심사다. 수서역세권이 주거·업무·상업 등을 두루 갖춘 동남권 핵심 거점을 목표로 조성될 계획이기 때문. 주변 아파트값이 오르는 등 호재 기대감이 계속되고 있는 수서역세권의 가치는 강남 부동산 지형을 바꿀까.

◆복합도시 개발 프로젝트 시동

서울 강남구 수서역세권 공공주택지구 조성 공사가 최근 도로 확장 등을 시작으로 본격화되면서 시장의 주목을 받는다.

이 사업은 서울 강남구 수서역 일대 38만6664㎡의 수서역세권 공공주택지구를 업무·유통·주거시설을 갖춘 복합도시로 바꾸는 사업으로 총 사업비만 6700억원이 투입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역세권 개발 프로젝트다.

현재 운행 중인 SRT와 3호선, 분당선과 함께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노선, 수서-광주선, 과천-위례선 등도 개통이 예정돼 수서역은 앞으로 서울 동남권 교통의 요충지로 자리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서역 철도 부지에는 복합 개발사업이 추진된다. 앞으로 공사가 완성되면 수서역 인근에는 신혼희망타운을 비롯한 총 2530가구의 공동주택과 업무·유통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또 총 10만2208㎡ 규모 부지에 백화점, 오피스텔, 오피스 등도 공급될 예정이다.

주민들은 수서역 일대가 동남권 지역의 랜드마크로 부상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SRT 수서역. /사진=김창성 기자
◆수서·자곡동 등 아파트 매매가 들썩

수서역 일대가 서울 동남권의 핵심 거점으로 개발될 것으로 계획되면서 인근에 위치한 수서동·세곡동·자곡동 일대 부동산시장은 수혜 기대감에 들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최근 수서동 아파트의 3.3㎡ 평균매매가는 4162만원이다. 이는 SRT 수서역이 개통한 2016년 12월 이후 약 3년 만에 47%나 상승한 수치다. 공공주택지구 개발이 한창인 자곡동 역시 같은 기간 3.3㎡당 평균 3529만원으로 33% 올랐다.

실거래가 상승세도 가파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자곡동 ‘래미안포레’ 전용면적 59㎡의 경우 올해 7월 9억9000만원에서 지난 9월 10억8500만원에 거래되며 두달 만에 9500만원이나 뛰었다. 또 바로 옆 ‘강남 한양수자인’ 59㎡는 지난 9월에 10억9300만원에 거래됐지만 현재 호가가 12억원에 이른다.

인근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수서역 일대는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였지만 이번 복합개발로 인해 호재가 한꺼번에 겹쳤다”며 “앞으로 수요가 더 몰릴 것으로 보여 더 오를 여지도 충분하다”고 낙관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