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2019] 위메이드, 미르 IP 통합플랫폼 만든다

 
 
기사공유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지스타 2019 현장에서 사업계획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채성오 기자
위메이드가 ‘미르의 전설’ 지식재산권(IP)을 통합하는 오픈플랫폼을 만든다.

15일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9 현장에서 미르의 전설 콘텐츠를 한데 모은 ‘전기상점’ 플랫폼 구축계획을 공개했다.

전기상점은 일종의 앱스토어 같은 플랫폼이지만 안드로이드나 iOS 같은 기기별 상점이 아니라 특정 장르에 한한다. 위메이드는 전기상점을 모바일, 웹게임, PC게임을 한데 아우르는 플랫폼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장현국 대표는 전기상점을 통해 중국에서 운영하는 불법 IP 게임과 사설서버까지 플랫폼 안에 모으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그는 “유저는 오픈플랫폼에서 자신이 원하는 서버스펙을 보다 쉽게 찾을 수 있고 개발사도 이용자가 많이 모이는 플랫폼에 공급하는 윈윈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며 “위메이드의 경우 매출 추이를 확인해 로열티 수익을 확보하게 된다”고 말했다.

위메이드가 생각하는 전기상점 매출은 3000억원 규모다. 물론 미르 권리를 완벽하게 확보해 모든 게임의 로열티를 받을 경우 가능한 수치다. 이는 현재 진행중인 소송결과에 따라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장 대표는 “킹넷, 37게임즈, 액토즈 항소, 샨다(현 셩취게임즈)와의 중재 등이 주요 소송인데 가장 권위가 높은 싱가포르국제중재법원의 판단이 가장 중요하다”며 “올해 말이나 내년 초쯤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이는데 해당 부분이 마무리되면 IP 분쟁 시즌1의 마지막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3년 전까지 위메이드가 가진 IP 권리를 10~20%만 누렸다면 시즌1이 끝나는 대로 큰 경제적 이익을 거둘 것”이라며 “오픈플랫폼을 구축하고 합법적인 파트너를 찾아 계약을 맺고 구조화하는 것이 시즌1의 주요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위메이드는 준비중인 미르 트릴로지 신작 3종에 대한 개발계획도 소개했다.

미르4는 한국식 MMORPG를 표방하는 게임으로 위메이드가 추구하는 시나리오와 독특한 콘텐츠로 개발중이다. 미르M의 경우 기존 PC게임 그래픽을 업그레이드한 형태로 진행하며 미르W는 관련 IP를 전쟁게임으로 재해석한 타이틀로 개발한다.

장 대표는 “3종 게임 모두 개발이 막바지에 이르렀고 다음달이면 마무리 빌드가 나온다”며 “저희가 생각하기로는 미르4가 내년 상반기에 론칭돼 가장 빠른 라인업이 될 것으로 보인다. 물론 다음달 나오는 빌드나 진행상황에 따라 달라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부산=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65상승 6.818:01 12/09
  • 코스닥 : 627.86하락 0.2418:01 12/09
  • 원달러 : 1189.90상승 0.318:01 12/09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9
  • 금 : 63.02상승 0.2918:01 12/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