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찬, 불출마 선언… 황교안과 면담은?

 
 
기사공유
김성찬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오는 2020년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성찬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당 재선 의원 중 처음으로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국회의원의 한 사람으로서 지금 어떻게 하는 것이 국가와 국민 여러분께 도움이 될지 고민했다"라며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는 것이 제가 할 수 있는 길이라고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안보와 경제가 나락에 떨어지고 사회 갈등이 최악의 상태지만 이를 막지 못한 것에 조금이라도 책임 지는 것이 마땅하다"며 "제게 주어진 정치적 기득권을 내려놔 좋은 인재들이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만 옳다는 생각에서 벗어나 조금씩 양보하고 힘 합쳐 대통합과 혁신의 시대를 열어가길 간곡히 호소한다"라며 "지금 이대로는 안된다는 절박함으로 모든 것을 비워야 할 때"라고 전했다.

김 의원은 "저를 믿고 선택해 주신 진해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임기 끝나는 날까지 직무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총선 승리와 지역 발전을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브리핑이 끝난 뒤 김 의원은 다른 재선 의원들과 논의가 있었는지 기자들이 묻자 "제가 누구 보고 이래라 할 입장이 아니다. 개인적으로 여러 사정이 있을 것"이라며 "당을 위해 나름 다 올바르고 현명한 선택을 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와 면담했는지 묻자 "특별한 것은 없었다"며 "제가 고뇌에 찬 결단을 하고 이것이 우리 자유 민주주의 국민들께 작은 의미라도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결정했다"고 답했다.

불출마를 선언할 다른 사람이 있는지 묻자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그는 "제가 군 생활을 40년 하고 정치에 입문한지 7~8년 됐다. 그런데 지금처럼 어려운 시기를 못 느꼈다"며 "국민들께 실망 많이 드린 자유우파 세력이지만 다시 한번 관심과 질책을 포함해 격려하고 눈여겨 봐주시길 간곡히 호소 드린다"고 말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4.75상승 29.1313:04 12/12
  • 코스닥 : 635.71상승 6.5813:04 12/12
  • 원달러 : 1187.20하락 7.513:04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13:04 12/12
  • 금 : 63.78하락 0.0613:04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