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자비하다” 케인, 잉글랜드 A매치 통산 득점 6위 등극

 
 
기사공유
15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0 A조 예선 7차전 몬테네그로전에서 해트트릭을 작성한 잉글랜드 대표팀의 공격수 해리 케인. /사진=로이터
A매치 통산 1000번째 경기라는 경사를 맞은 잉글랜드 축구 대표팀이 압승을 거두며 자축했다. 특히 잉글랜드가 자랑하는 공격수인 해리 케인은 해트트릭을 뽑아내며 조국 축구의 역사에 이름을 새겼다.

잉글랜드는 15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0 A조 예선 7차전 몬테네그로전에서 7-0 대승을 거뒀다. 이날까지 6승 1패로 조 선두를 달린 잉글랜드는 남은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본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맹활약 중인 선수진의 강력함이 드러난 경기였다. 전반 11분 알렉스 옥슬레이드 체임벌린의 환상적인 득점으로 앞서간 잉글랜드는 이후 케인의 골 폭죽이 시작됐다.

전반 18분 벤 칠웰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하면서 팀의 추가골을 뽑아낸 케인은 전반 24분에도 칠웰과 득점을 합작했다. 케인은 팀이 4-0으로 앞서가던 전반 37분에도 집중력을 발휘한 끝에 득점을 추가하며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전반에만 5-0으로 앞선 잉글랜드는 후반전 들어 체임벌린과 케인을 불러 들이고 제임스 메디슨과 타미 아브라함을 투입했다. 이후 알렉산다르 소프라나츠의 자책골과 아브라함의 득점까지 나오면서 7-0 역사적인 대승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런 가운데 케인은 잉글랜드 축구 대표팀의 역사를 새롭게 작성했다. 현지 매체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케인은 이날까지 대표팀 소속으로 31골을 넣으며 잉글랜드 A매치 통산 득점 단독 6위에 올랐다. 30골을 기록한 앨런 시어러, 냇 로프트하우스, 톰 피니를 제쳤다.

불과 44경기 만에 달성한 대기록이다. 케인의 앞에는 이제 마이클 오웬(40골)과 지미 그리브스(44골), 게리 리네커(48골), 보비 찰튼(49골), 웨인 루니(53골) 등 불세출의 선수들만이 남아 있다. 올해로 26세인 케인은 이제 전성기에 진입할 연령대인 만큼 루니의 최다골 기록도 충분히 경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감독 역시 경기 후 인터뷰를 통해 “그는 믿을 수 없는 골잡이다. 기회가 오면 케인은 정말 무자비한 선수다”라며 케인의 득점력을 칭찬했다.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에서도 총 174골을 넣고 있는 케인은 잉글랜드의 새로운 전설을 만들어가고 있다.

▲역대 잉글랜드 A매치 통산 득점 순위

1위. 웨인 루니: 53골(120경기)
2위. 보비 찰튼: 49골(106경기)
3위. 게리 리네커: 48골(80경기)
4위. 지미 그리브스: 44골(57경기)
5위. 마이클 오웬: 40골(89경기)
6위. 해리 케인: 31골(44경기)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