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1년 수익 20억… 도끼, 어쩌다 피소됐나

 
 
기사공유
/사진=도끼 인스타그램

래퍼 도끼가 최근 주얼리 대금 수천만원을 갚지 못해 소송을 당한 사실이 알려졌다.

15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도끼가 미국 소재 주얼리업체 A사로부터 외상으로 보석과 시계를 가져간 뒤 4000만원 상당의 대금을 미입금했다고 보도했다. 

A사가 지난달 30일 서울 남부지방법원에 제출한 소장에 따르면 도끼가 가져간 물품 대금은 20만6000만달러(한화 약 2억4000만원)로, 이 가운데 미수금은 약 3만4000여달러(약 4000만원)로 알려졌다.

A사에 따르면 도끼는 대금 납입을 미루다가 "미국 수입이 0원이라 법적 문제를 피하기 위해 매달 2만달러씩 송금하겠다"고 했다고. 하지만 도끼는 2018년 11월 28일, 12월 7일 두 번에 걸쳐 총 4만달러만 변제한 뒤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

또 도끼는 A사가 결제를 재촉하자 자신의 통장 잔액이 '6원'임을 공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도끼는 그간 SNS(사회관계망서비스)와 방송 등을 통해 고가의 의류, 자동차 등을 공개했다. 지난해에는 하루 투숙 비용 696만9000원, 월세 2억원에 달하는 서울 용산구 한 호텔 펜트하우스에서 장기 투숙한다는 사실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특히 도끼는 지난 2016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당시의 연수익과 목표 수익을 밝힌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MC 윤종신은 “도끼가 매년 연봉이 두 배씩 오른다. 지난해에는 20억을 벌었고 올해에는 50억을 버는 게 목표라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도끼는 “음원 수익 정산이 늦게 이뤄진다. 올해 12월이나 내년 1월까지 50억이 목표”라고 답했고, 윤종신은 “우리나라 음원 시장에서 50억은 쉽지 않다”며 놀라워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