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S포토] 타이베이 홍러우(紅樓), 일제가 세운 극장

 
 
기사공유
대만 타이베이 서문(西門)역 인근에는 일제가 세운 오래된 극장이 있다. 붉은 색 건물로 레드 하우스로도 불리는 홍러우는 일제강점기인 1908년 일본 건축가가 디자인 한 것이다. 당시에는 백화점(1층)으로 쓰이다가 1945년부터 극장으로 활용됐다. 홍루는 1997년 국가사적지로 지덩됐다. 2000년대 화재로 일부 소실돼 증축됐고 이후 타이베이 문화예술 플랫폼이 됐다. 타이베이에는 홍러우 말고도 일제강점기 50년사를 상징하는 일제가 지은 건축물이 많다.
 

타이베이(대만)=박정웅 parkjo@mt.co.kr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3.19상승 17.5709:40 12/12
  • 코스닥 : 633.07상승 3.9409:40 12/12
  • 원달러 : 1191.20하락 3.509:40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09:40 12/12
  • 금 : 63.78하락 0.0609:40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