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실, 유방암 판정 받은 당시 회상 "모두가 살기 위해 딸 동생 있는 외국에 보내"

 
 
기사공유
배우 이주실. /사진=KBS1 'TV는 사랑을 싣고' 방송 캡처
배우 이주실이 유방암 판정을 받았던 때를 회상했다. 

15일 오후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이주실 편이 전파를 탔다.

이주실은 1993년도에 유방암 판정을 받았던 때를 언급하며 "그때 우리 아이들이 한참 공부할 나이였다. 1993년 당시 두 딸이 정말 어렸다. 그래서 외국에 있는 친정 동생에게 보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마지막을 향해 가고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딸들도 살고, 나도 사는 방법을 모색한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외국에 나가있는 딸들을 누군가가 돌봐주는 것처럼 나도 누군가를 위해 그런 일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북한 탈북 청소년들을 도우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이주실은 방송을 통해 탈북청소년 제자 이창호 군을 찾아 나섰다.

그는 "한겨레 중고등학교가 2006년에 시작되었는데 그때부터 인연을 맺어서 오랫동안 학생들과 함께한 경험이 있다"라며 "당시 연극 과목을 가르쳤는데 서로 예술 치료를 했다. 이창호군인데 이 학교를 졸업하고 동국대 연극학부에 갔다. 학교를 잘 다니다 연락이 아예 끊겼다. 알아 봐도 알수가 없었다"라고 이창호 학생을 찾고 싶다고 했다.

한편 이주실은 2011년 유방암 완치 판정을 받았다.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