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수경의 세 번째 남편, 이해영 교수는 누구?

 
 
기사공유
방송인 허수경. /사진=TV 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캡처
방송인 허수경이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15일 오후 방송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15년째 제주도에 거주하고 있는 허수경이 출연해 제주도의 숨겨진 맛집을 찾았다.

한편, 허수경은 현재 세 번째 남편인 이해영 대학교수와 주말부부로 지내며 신혼 같은 결혼생활을 즐기고 있다. 1962년 생인 이 교수는 허수경과  5살 나이차이가 난다. 이 교수는 1997년 공지영 작가와 결혼했으나 2004년 이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수경은 이 교수를 두고 "결혼한 지 8년"이라며 "남편이 저를 무척 아끼고 좋아해준다. 그것만으로도 저는 고맙다. 따지지 않고 그냥 좋아해주는 것에 사랑받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고 고백했다.

이어 "단점보다 장점이 더 드러나게 해주는 상대가 좋은 짝인 것 같다"며 "그런데 이 사람이 그렇다"고 이 교수를 향한 애정을 과시했다. 또 이 교수를 향해 "큰 나무 같은 사람"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허수경은 1990년 배우 장세진과 첫 번째 결혼을 했으나 1997년 이혼했다. 2000년 프로듀서 백종학과 재혼했으나 2006년 또 다시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

이후 지난 2008년 비혼 상태에서 정자기증을 통해 시험관 아기를 출산하게 됐고 딸 은서 양과 함께 제주에서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167.70상승 30.3514:22 12/13
  • 코스닥 : 643.01상승 6.0714:22 12/13
  • 원달러 : 1170.70하락 16.114:22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4:22 12/13
  • 금 : 64.01상승 0.2314:22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