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싹쓸이타’ 한국, 5회에만 7점 뽑아내며 멕시코에 역전

 
 
기사공유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3차전에서 5회말 3타점 적시타를 날린 한국 대표팀의 타자 김현수(오른쪽). /사진=뉴스1
한국 야구 대표팀이 한 이닝에만 7점을 뽑아내면서 역전을 만들어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15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3차전에서 멕시코를 상대하고 있다.

이날 선발로 나선 박종훈은 4⅓이닝 3안타(1홈런) 4사구 3개(1볼넷) 4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4회까지 무실점으로 잘 막아낸 박종훈은 5회초 1사 2루 상황에서 조나단 존스에 투런포를 얻어 맞으면서 강판됐다.

0-2로 뒤진 한국은 반전에 나섰다. 그동안 침묵한 타선이 살아났다. 5회말 김현수와 양의지가 연속으로 볼넷으로 출루했다. 여기에 무사 1,2루 상황에서 최정이 안타를 때려내며 무사 만루가 만들어졌다. 후속타자로 나선 민병헌은 풀카운트 승부 끝에 적시타를 때려내며 1점 따라갔다. 박민우 역시 볼을 잘 골라내면서 밀어내기 볼넷으로 동점이 됐다.

한국의 타선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이정후와 김하성도 적시타를 뽑아내며 4-2까지 차이를 벌린 한국은 2사 만루에서 김현수가 주자 세 명을 모두 불러들이며 점수는 7-2가 됐다.

5회를 빅이닝으로 만든 한국은 대량 득점에 성공하면서 올림픽 본선 진출 확정에 한 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