콧대 높던 日, 궁지에 몰렸나… 액체 불화수소 수출허가

 
 
기사공유

/사진=뉴스1
콧대 높던 일본이 궁지에 몰린 모습이다. 일본 정부가 핵심소재 3개의 한국 수출규제를 발표한 뒤 처음으로 반도체 생산라인용 액체 불화수소의 수출을 허용했다.

16일 통상당국 및 업계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최근 화학소재 생산업체인 '스텔라케미파'에서 요청한 대한국 액체 불화수소 수출 허가건을 승인했다.

불화수소는 반도체 제조과정 중 불순물을 제거하는 클리닝 공정 등에 사용되는 소재다. 지난 7월 포토레지스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와 함께 일본이 수출규제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 3대 품목이다.

일본은 수출규제 후 3달간 단 한번도 액체 불화수소에 대한 수출 허가를 하지 않았다. 그동안 기체 불화수소 수출만 허용했을 뿐이다. 이번 승인으로 제한적이지만 수출규제 3대 품목의 한국 수출길이 모두 열렸다.

그동안 수출을 불허하던 일본이 갑작스레 승인을 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그 이유는 두가지 정도로 좁혀진다. 먼저 특별한 이유가 없는 상황에서 수출허가를 미룰 경우 부당 수출통제로 받아들여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경우 한국의 제소로 진행 중인 세계무역기구(WTO) 분쟁 해결과정에서 일본 측이 불리해질 수 있다.

한국 기업들이 액체 불화수소 국산화에 빠르게 성공한 것도 영향을 줬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미 일부 기업은 국산화 제품을 투입해 시험 가동하고 있다.

한편 이번에 액화 불화수소의 수출승인을 받은 스텔라케미파는 세계 고순도 불화수소시장의 70%를 차지하는 업체다. 해당 기업은 일본의 대한국 수출규제 시행 후 3분기 매출 및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1%, 88%씩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