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비웃는 삼성전자"… 중국서 '갤럭시 폴드' 완판 행진

 
 
기사공유

/사진=삼성전자 중국 홈페이지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가 대륙을 휘어잡고 있다. 중국 화웨이가 경쟁품 출시로 대응에 나섰지만 완판 신화를 이어가고 있다.

16일 오전 10시(이하 현지시간)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의 4차 판매가 공식 사이트인 삼성닷컴 중국과 징둥 등 온라인 몰에서 진행됐다. 4차 판매물량은 판매를 시작한지 약 2시간 만에 전량 소진됐다.

삼성전자는 지난 8일 중국의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갤럭시 폴드를 출시한 바 있다. 이날 1차 판매의 경우 5분 만에 완판됐다.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현지인들이 길게 줄을 서 갤럭시 폴드 구매를 기대했다.

갤럭시 폴드의 인기는 지속됐다. 지난 11일 광군제를 맞아 오전, 오후 각각 진행된 2~3차 판매에서 모두 완판 기록을 세웠다.

한편 중국의 화웨이는 지난 15일 갤럭시 폴드를 견제하기 위한 폴더블 스마트폰인 '메이트X'를 출시했다. 메이트X는 1차 판매에서 1분도 안돼 준비된 물량이 완판됐으나 실제 구매한 사람이 극히 드문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에서 판매되는 갤럭시 폴드는 4G 롱텀에볼루션(LTE) 모델로 출고가 1만5999위안(약 265만원)이다. 화웨이 메이트X보다 1000위안 정도 저렴하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