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유시민이 내년 총선은 '탄핵세력 마지막 청산'이라 했다"

 
 
기사공유

(왼쪽부터)유시민, 홍준표. /사진=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개인 SNS(페이스북)에 "어제 오후 KBS에서 유시민 전 장관과 '정치합시다'라는 토크쇼를 녹화했다"며 "유 전 장관은 내년 총선이 탄핵 당한 세력들에 대한 마지막 청산 작업을 하는 총선이 될 것이라고 단정했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현재 치밀한 전략으로 당 쇄신도 하며 총선 전략도 짜고 있다"며 "우리는 아직도 탄핵의 늪에서 허우적거리고 말 갈아탄 이들이 중심이 돼 총선보다는 당권 수호에만 골몰하고 있어 걱정스럽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총선에서 지면 당권도 허공으로 날아간다. 개인이 국회의원에 재당선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라며 "모두가 하나로 뭉쳐 쇄신에 동참하고 총선 전략을 수립하시라"라고 강조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65상승 6.818:01 12/09
  • 코스닥 : 627.86하락 0.2418:01 12/09
  • 원달러 : 1189.90상승 0.318:01 12/09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9
  • 금 : 63.02상승 0.2918:01 12/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