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기름값, 6주 연속 하락세… 휘발유값 가장 비싼 지역은?

 
 
기사공유

/사진=장동규 기자
전국의 주유소 기름값이 6주 연속 하락세를 기록했다.

1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둘째주 기준으로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주대비 0.7원 내린 리터(ℓ)당 1534.4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경유 판매가격도 전주대비 1.2원 내린 리터당 1380.3원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전국에서 가장 휘발유값이 높은 지역으로 꼽혔다. 서울의 경우 전주대비 리터당 3.6원 내린 1617.9원을 기록했다. 전국에서 가장 휘발유값이 낮은 곳은 대구였다. 리터당 1504.9원으로 서울과 비교해 리터당 113.0원 차이가 났다.

대기업 상표 주유소는 휘발유가격을 모두 내렸지만 자가상표는 소폭 상승했다. 평균 판매가격이 가장 비싼 SK에너지의 휘발유값은 리터당 1.0원 내린 1549.1원을 기록했다. 알뜰주유소의 휘발유값은 리터당 1.3원 내린 1511.9원으로 나타났다. 자가상표의 경우 리터당 1.8원 오른 1515.7원으로 집계됐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