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정부 “공무원 시위 참여 안 돼”… '잡히면 무관용’ 경고

 
 
기사공유
지난 8월 홍콩 시위를 진압하는 홍콩경찰 모습. /사진=로이터

홍콩 정부가 공무원들이 불법 시위에 참여했다가 체포되면 즉시 정직이나 기타 징계처분을 할 것이라는 무관용 원칙을 밝혔다.

16일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 15일 조슈아 로(羅智光) 홍콩 공무원사무국 국장 명의로 공무원 18만명에게 공무원의 시위 참여를 금지시키는 경고를 담은 서신을 보냈다”며 “홍콩 전부가 공무원의 위법 행위를 용인하지 않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SCMP는 또 “지역사회는 체포된 공무원이 계속 공직을 수행하는 것을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며 “공무원은 불법 행위에 참여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지난 6월 초 ‘송환법’ 반대 시위로 촉발된 홍콩 반정부 시위는 지난 11일 21세 청년이 경찰이 쏜 실탄에 맞는 사건이 벌어지면서 격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처럼 최근 홍콩 반정부 시위가 갈수록 과격화되자, 한국 정부는 현지 여행주의보 단계 조정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4일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홍콩 상황에 대해 우려를 갖고 주목하고 있다”며 “한국과 홍콩은 밀접한 인적경제적 교류 관계를 갖고 있다. 연간 200만명 이상의 한국인이 방문하는데다 4대 수출국이기도 하다. 상황이 조속하게 평화적으로 해결되고 홍콩의 번영과 발전이 이어지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외교부는 지난 8월26일자로 홍콩 전 지역에 여행경보 1단계인 '여행유의' 권고를 발령한 상태다.
 

김남규 ngkim@mt.co.kr

머니S 금융증권팀 김남규입니다. 생활 밀착형 금융 정보를 제공하는 발빠른 정보 채널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