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방위비분담금 ‘6조 내라’는 트럼프, 일본엔 9조 요구

 
 
기사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에 이어 일본에도 대폭 인상된 방위비 분담금을 요구했다는 미국 매체 보도가 나왔다. /사진=로이터(뉴스1)
한국 정부에 50억 달러(5조8350억 원)의 방위비 분담금을 내라고 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본에도 80억 달러(9조3360억 원)를 요구했다고 미국의 한 매체가 보도했다.

미국의 격월간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는 15일(현지시각) 미국이 현재 약 20억 달러인 주일미군 유지 비용을 80억 달러로 4배 올릴 것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일본에는 5만4000여명의 미군이 주둔하고 있으며 양국의 방위비 분담금 협정은 2021년 3월 종료된다.

포린폴리시는 미국의 전·현직 관료의 말을 인용, “지난 7월 당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좌관과 매슈 포틴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동북아를 방문했을 때 이처럼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이어 볼턴 일행은 당시 한국에도 방문, 올해 10억 달러인 한미 방위비 분담금을 내년엔 5배 뛴 50억 달러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주한미군 규모는 2만8500여명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이 완료되자 한국 정부에 50% 늘어난 10억 달러를 납부토록 했다.
 

  • 10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