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본] 이승호 3회 강판… 위기 연속

 
 
기사공유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한국과 일본의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4차전에 한국 선발투수로 출전한 이승호. /사진=뉴스1

한국이 선발투수를 내리면서 불펜을 조기 가동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이승호를 선발 투수로 내보냈다.

이승호는 2회까지 득점권에 주자를 내보내는 등 불안한 출발을 보이다가 3회말 선두타자부터 무려 다섯 타자에게 안타를 허용한 뒤 이용찬으로 교체됐다. 이승호의 이날 기록은 2이닝 8피안타 1탈삼진 1볼넷 4실점이다.

한국은 교체투수 이용찬이 노부히로 마츠다와 츠바사 아이자와에게 연속 적시타를 허용하며 2실점을 추가, 3회말 1-5로 뒤지고 있다. 이용찬은 무사 만루로 몰려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5.11상승 19.4909:53 12/12
  • 코스닥 : 634.80상승 5.6709:53 12/12
  • 원달러 : 1191.20하락 3.509:53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09:53 12/12
  • 금 : 63.78하락 0.0609:53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