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본] '3회 6실점' 한국, 4회 추격 중… 역전 이룰까

 
 
기사공유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 투수 이용찬. /사진=뉴스1

한국이 3회 일본에게 빅이닝을 내줬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3회말 6점을 실점했다.

한국 선발투수 이승호는 팀이 0-1로 뒤진 3회말 선두타자부터 다섯 타자에게 연이어 안타를 내주며 무사 만루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교체된 이용찬도 노부히로 마츠다, 츠바사 아이자와, 류스케 키쿠치, 테스토 야마다에게 연달아 적시타를 맞으며 점수는 1-7까지 벌어졌다.

한편 한국은 4회초 박병호와 강백호의 적시타로 2점을 회복, 현재 3-7로 추격 중이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