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화 “서바이벌에 대한 부담감 커, 아이돌 꿈꾸며 여러 프로그램 도전해왔다”

 
 
기사공유
Mnet ‘프로듀스X101’에서의 인연이 이어져 새로운 소속사에 함께 둥지를 튼 세 사람, 강석화X왕군호X히다카 마히로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레인보우 미디어
총 두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 촬영에서 세 사람은 그룹으로도, 개인으로도 매력을 뽐내 같이 또 따로의 진수를 보여줬다. 가을 무드가 물씬 풍기는 콘셉트에서는 따뜻하고 다정한 소년의 모습을 보여 주더니 이어진 블랙 일색의 콘셉트에서는 모던하고 시크한 면모를 뽐내 만반의 준비를 마친 예비 스타의 면모를 뽐냈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는 대만인인 왕군호와 일본인인 히다카 마히로, 그리고 한국인인 강석화. 국적도, 나이도, 외모도 다른 세 사람이 어떻게 아이돌이란 같은 목표를 꿈꾸게 됐는지에 대한 질문으로 이야기가 시작됐다.
©레인보우 미디어

왕군호는 “어릴 적 우연히 저스틴 비버의 무대를 봤는데 그 이후로 나도 저런 가수가 되고 싶고 생각했다. 그렇게 꿈을 키우다가 한국 기획사로부터 캐스팅 제의를 받아 한국으로 오게 됐다”며 “한국의 유명한 아이돌 그룹들을 보면서 꿈을 더 키워나갈 수 있었다. 엑소, NCT 같은 아이돌이 되고 싶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히다카 마히로는 “일본에는 한국과 비교해 아이돌 그룹의 콘셉트가 한정적이다. 귀여운 콘셉트의 그룹이 많은 편인데 그런 모습이 나와는 잘 맞지 않다고 느꼈다. 여러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한국에서 아이돌을 꿈꾼 이유”라고 설명했다.

강석화는 “어릴 적에는 조부모님과 함께 산 탓에 익숙한 장르인 트로트 가수가 되고 싶었다. 점차 나이가 들면서 아이돌 그룹의 춤, 노래에 눈을 떴고 그게 내 적성에 맞다고 느꼈다. 그 이후로는 아이돌 데뷔라는 목표만 보고 달려왔다”고 대답했다.

얼마 전 종영한 ‘프로듀스X101’까지 서바이벌 프로그램 경험이 한 번이 아닌 셋은 그 소감에 대해 비슷한 감정을 털어놓았다. 강석화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대한 부담감이 아주 컸다. 그런데도 여러 번 도전할 수 있었던 건 두려움을 느껴 망설여서는 무엇도 얻을 수 없을 거라고 느꼈기 때문이다”라는 소신 있는 대답을 들려주는 동시에 “방송을 통해 서바이벌을 한다는 건 나뿐만 아니라 다른 참가자들도 본인이 보여주고 싶은 모습을 전부 보여줄 수 없다는 것이 가장 아쉬운 것 같다. 팬분들에게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한 거 같아 아쉬울 뿐”이라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왕군호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도전하며 무대에 익숙해진 자신의 모습을 느낀다는 성장 포인트를 전했고 히다카 마히로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에 참여 후 참을성과 인내심이 생긴 것 같다. 하지만 누군가를 이겨야 내가 살아남는 시스템은 굉장히 마음이 아팠다. 앞으로는 함께 잘 될 수 있는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다”는 소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레인보우 미디어

타국에서 열심히 연습 중인 왕군호와 히다카 마히로는 한국 생활의 고충과 좋은 점에 대해 털어놓기도 했다. 두 사람 모두 언어가 달라서 오는 어려움을 공통적으로 답하는 한편 왕군호는 “한국에서 지낸 지 1년6개월 정도 됐다. 한국말을 몰라서 힘들었던 적이 있지만 다른 건 다 너무 좋다. 뚝배기 불고기가 가장 좋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고 히다카 마히로는 “문화와 언어가 달라 아무래도 처음에는 적응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나는 한국의 패션을 굉장히 좋아하고 매운 음식을 잘 먹어 그런 점이 좋다”며 한국에 대한 사랑을 표현하기도 했다. 이어서 왕군호는 “매운 음식을 잘 먹어주는 마히로와 안무 동작이나 보컬 스킬을 잘 알려주는 석화에게 항상 고맙다”는 말을 전해 세 사람의 끈끈함을 보여주기도 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4하락 8.1518:01 12/05
  • 코스닥 : 617.60하락 7.6718:01 12/05
  • 원달러 : 1190.20하락 4.118:01 12/05
  • 두바이유 : 63.00상승 2.1818:01 12/05
  • 금 : 61.11상승 0.1318:01 12/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