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휴대전화는 ‘잠금 상태’… 카톡은 연인에게도 공유 불가

 
 
기사공유
휴대전화를 잠금 상태로 유지하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인이나 배우자와 공유할 수 없는 휴대폰 내용으로는 카카오톡이 가장 많았다.
©커리어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39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직장인 67%가 ‘현재 휴대전화는 잠금 상태’라고 밝혔다. ‘잠금 해제 상태’라는 답변은 33%로 나타났다.

직장인의 56.9%는 연인 및 배우자에게 감추고 싶은 크고 작은 비밀이 있다’고 답했다. 밝히고 싶지 않은 비밀이 있어서인지 ‘연인 및 배우자의 휴대폰을 염탐한 적이 전혀 없다(48.1%)’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몇 번 있다’ 43.1%, ‘자주 있다’ 8.8%였다.

그렇다면 연인 및 배우자에게 보여줄 수 없는 휴대폰 내용은 무엇일까.
©커리어

‘카카오톡’이라는 답변이 38%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전부 공유할 수 있다(31.5%)’, ‘전부 공유할 수 없다(16.6%)’, ‘SNS(8.6%)’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한편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연인 및 부부 사이에도 서로의 모든 사생활을 공유할 필요는 없다(70.8%)’고 답했고 ‘모든 사생활을 공유해야 한다’는 의견은 29.2%였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4.96상승 27.6111:52 12/13
  • 코스닥 : 643.84상승 6.911:52 12/13
  • 원달러 : 1172.40하락 14.411:52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1:52 12/13
  • 금 : 64.01상승 0.2311:52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