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한국 야구대표팀, 난타전 끝 일본에 '석패'

 
 
기사공유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 선수들이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8-10으로 패한 뒤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에 참가하는 대한민국 야구 국가대표팀이 일본과의 4차전 경기에서 8대10으로 석패했다.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슈퍼라운드 최종전은 일본이 점수를 벌이면 한국이 추격하는 타격전이 이어졌다. 선취점은 일본이 올렸다. 선발투수 이승호(키움)는 2회 2사 2루 상황에서 일본 기구치에게 1타점 2루타를 허용해 첫 실점을 했다.

한국 대표팀은 곧바로 추격했다. 3회 황재균(KT)이 선두타자로 나서 일본 선발 기시 다카유키가 던진 6구를 공략해 좌중간 담장을 넘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한국은 3회에 대거 6실점을 하며 크게 흔들렸다. 선두타자 사카모토에게 좌익수 옆 2루타를 맞은 뒤 마루의 1루쪽 희생번트를 이승호가 느긋하게 처리해 타자를 살려주면서 분위기를 넘겨줬다. 1사 3루 상황이 무사 1,3루로 변했다. 이후 이승호는 스즈키, 아사무라, 요시다까지 5명 연속 안타를 내준 뒤 이용찬(두산)에게 공을 넘겼다.

1대7로 뒤진채 4회를 맞은 한국은 곧바로 추격에 나섰다. 선두타자 박건우가 좌전안타, 김재환(이하 두산)이 우전안타로 무사 1,3루 기회를 얻었다. 이어 부진하던 4번타자 박병호(키움)와 강백호(KT)가 나란히 1타점 적시타를 쳤고 박세혁(두산)이 2루타를 터트리면서 4대7까지 추격했다.

이어 2사 2,3루에서 김상수(삼성)가 주자를 모두 불러들이는 2타점 2루타로 6대7까지 따라잡았다.

일본은 5회 공격에서 또 다시 도망갔다. 이용찬과 함덕주(이하 두산)을 공략해 2득점하며 격차를 다시 벌렸다. 반면 한국은 5회초 무사만루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7회 강백호가 2사 1,2루 상황에서 일본 투수 야마오카의 7구를 때려 중견수 앞 안타를 만들어냈다. 이 안타로 이정후(키움)와 허경민(두산)이 나란히 홈을 밟았다.

한국은 일본을 8대9로 따라잡았지만 7회말 고우석(LG)의 밀어내기 사구로 추가실점하면서 추격 의지를 잃었다. 연속안타 터지지 않아 2점차 패배로 경기를 마쳤다.

한국은 3승2패를 기록해 4승1패를 기록한 일본과 오는 17일 오후 7시 도쿄돔에서 우승을 가리는 결승전을 치른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