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테이, 햄버거집 직원들과 음악회 "마음 맞는 친구들"

 
 
기사공유
/사진=MBC 캡처

‘전지적 참견 시점’ 테이가 직원들과 가을 음악회를 열었다. 

1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전참시)는 테이가 직원들과 가을 음악회를 열어 서로 끈끈한 우정을 보여주는 장면을 그렸다.  

무대에 앞서 테이와 매니저 조찬형의 성 정체성 오해 해명 시간을 가졌다. 테이와 매니저는 서로 연예인과 매니저를 넘나들며 가까이 지내는 만큼 친구 이상의 관계로 오해를 받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희 여자 좋아합니다”라고 선언하며 적극적으로 오해를 해명했다. 그런 해명이 무색하게 알콩달콩한 테이와 매니저를 놀리는 관객들과 이에 답답해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본격적인 무대가 시작되고 매니저의 노래가 눈길을 끌었다. 테이에 의하면 매니저가 선곡한 ‘말하는 대로’가 ‘전참시’를 하며 그가 느낀 감정을 대변하는 노래라고 했다. 이와 함께 긴장감에 음정이 흔들릴 때마다 테이를 바라보며 의지하는 매니저와 화음을 맞추는 테이의 하모니가 그들의 끈끈한 우정을 엿볼 수 있게 했다.

가을 음악회가 모두 끝난 후 테이의 소감이 가슴 뭉클하게 만들었다. 테이는 “직원들과 음악회를 하면서 보람도 느끼고 유대감도 많이 생겼다. 돈을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마음 맞는 친구들과 함께 하는 것이 행복하다”고 직원들을 향한 애정이 듬뿍 담긴 소감을 밝혔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