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업무용 승용차 2027년까지 ‘친환경 차량’으로 전면 교체

 
 
기사공유
광명시청 전경. / 사진제공=광명시
광명시는 내년부터 관용 승용차량을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자동차 등 친환경 차량으로 교체하여 미세먼지로 인한 피해를 줄이고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에 앞장서 나가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광명시가 현재 보유하고 있는 관용 승용차는 67대로 이중 친환경 차량은 23대이다.

시는 내년 구입할 승용차 6대는 모두 친환경 차량으로 구입하고 수소차 1대를 구입해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앞으로 내구연한 경과로 교체해야 할 승용 차량은 모두 친환경 차량으로 구입해 2027년까지 모든 승용 차량을 친환경 차량으로 운행할 계획이다. 또한 화물 및 승합차량도 친환경 차량 개발 상황에 따라 순차적으로 교체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 각 부서에서 관용 승용차의 신규, 교체 요청 시 친환경 차량 이 아닌 경우는 승인하지 않을 방침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는 먼 미래의 문제가 아니라 현실로 다가온 문제”라며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작은 일부터 실천하고자 관용차량을 전면 친환경 차량으로 교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광명=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