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연 한국당 의원 "총선 불출마, 당 지도부 물러나야"

 
 
기사공유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21대 총선 불출마' 기자회견을 하기 앞서 허리숙여 인사하고 있다./사진=뉴스1

자유한국당 부산 3선 김세연 의원이 당 지도부를 비롯한 핵심인사들의 ‘전원 용퇴’를 촉구하며 내년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17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다"며 "지난 12년 동안 성원해주신 부산 금정구에 계신 당원 동지 여러분, 당원과 주민 여러분, 국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특히 보수진영 혁신과 통합을 위해선 한국당을 해체해야 하며 이를 위해 당 지도부·중진을 비롯한 핵심인사들의 불출마 등 '전원 용퇴'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 이 당으로는 내년 대선 승리는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다"면서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다. 생명력을 잃은 좀비같은 존재라고 손가락질 받는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창조를 위해서는 먼저 파괴가 필요하다. 깨끗하게 해체해야 한다. 완전한 백지 상태에서 시작해야 한다"며 "(한국당에는) 나라를 위해서 공직에서 더 봉사하셔야 할 분들이 분명히 계신다. 하지만 대의를 위해선 우리 모두 물러나야 할 때다. 우리가 버티고 있을수록 이 나라는 더욱 위태롭게 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은 "황교안 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모두 열악한 상황에서 악전고투하시면서 당을 이끌고 계신 점, 정말 경의를 표한다. 우리 당의 훌륭한 선배, 동료 의원들 감사하고 존경한다"며 "그러나 정말 죄송하게도 두 분이 앞장서고 우리도 다같이 물러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 정권이 아무리 폭주를 거듭해도 한국당은 정당 지지율에서 단 한번도 민주당을 넘어서 본 적이 없다"며 "조국 사태가 마무리된 이후에는 오히려 그 격차가 빠르게 더 벌어졌다. 이것이 현실이다. 한 마디로 버림 받은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한국당 중진 등 내부를 향해서도 "물러나라, 물러나라 서로 손가락질은 하는데 막상 그 손가락은 자기를 향하지 않는다. 발언하는 거의 모든 사람이 자기는 예외이고 남 보고만 용퇴하라, 험지에 나가라고 한다"며 "모두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 함께 물러나고, 당은 공식적으로 완전하게 해체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중진 등 핵심인사들을 향해 "경험이 약이 아니라 독이 될 수 있는 시대"라며 "이전에 당에 몸담고 주요 역할을 한 그 어떤 사람도 앞으로 대한민국을 제대로 지키고 세워나갈 새로운 정당의 운영에 관여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남은 6개월여의 임기동안 국회 보건복지위원으로서, 여의도연구원장으로서, 부산 금정구 출신 국회의원으로서 더욱 열심히 의정활동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