쪼그라드는 금융권 일자리… 4년새 1.6만명 감소

 
 
기사공유
사진=은행 창구. / 머니S DB.

금융회사에 재직하는 임직원 수가 지난 4년간 1만6000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금융환경 변화와 금융업 일자리 대응방향'에 따르면 금융회사 취업자수는 지난 2015년 40만명에서 2018년 38만4000명으로 1만6000명 감소했다. 감소추이는 3년째 이어졌다.

은행은 13만8000명에서 12만4000명으로 1만4000명 대폭 쪼그라들었고 보험·금융투자·여전업 등 비은행권은 26만2000명에서 26만명으로 2000명 감소했다. 보험·상호금융 등은 감소한 가운데 금융투자업권은 2015년 4만4000명에서 지난해 4만8000명으로 유일하게 증가했다.

설계사·모집인도도 2015년 47만2000명에서 지난해 44만7000명으로 2만5000명 줄었다. 다만 대리점(GA) 소속 보험설계사는 23만500명에서 24만4000명으로 9000명 늘었다.

국내 은행의 경우(국책은행과 인터넷은행 제외) 지난해 말 기준 직접 고용한 인원은 10만1000명으로 집계됐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고용 감소 추세이지만 지난해 시중·지방은행 신규채용(6088명)은 2017년(4748명)보다 늘었다.

자료: 금융위원회

직무별로 보면 영업부문 인력이 70.6%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경영지원(7.0%), IT(4.4%), 상품개발(4.2%), 경영전략(1.8%)이 그 다음이었다. 경영효율화 등으로 영업·경영지원 인력은 지난 2015년 8만6700명에서 2018년 7만2200명으로 줄었다.

금융당국은 ▲비대면거래 증가에 따른 전통적인 판매채널 인력 수요 감소 ▲금융회사 인력수요의 구성 변화(인문‧사회→IT) ▲저금리·고령화·핀테크 등에 대응하기 위한 인력수요 증가 ▲보험설계사 및 대출‧카드모집인의 고용변동 가능성 등을 고용감소의 배경으로 꼽았다.

금융위 관계자는 “진입규제 완화, 핀테크 기업 스케일업, 금융회사 해외진출 지원 등을 통한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며 “재교육·전직·퇴직자 재교육 등을 진행해 일자리 구조변화에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