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총 “방문판매원 등 산재보험 특례적용 불합리… 재검토 필요”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DB.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에 대해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경영계 의견을 정부에 제출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달 8일 입법예고된 이 개정안은 산재보험 특례적용 대상 특수형태근로종사자 범위에 방문판매원과 가전제품 설치기사 등 5개 직종을 추가하고 자해행위에 대한 업무상 재해 인정기준 중 '의학적 인정' 요건을 삭제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경총은 새로 추가된 5개 직종에 대해 “"산재보험 특례 전제조건인 전속성과 보호필요성이 낮고 안전사고 책임을 사업주에게 전가하는 것도 불합리하다”며 “개정안 통과 시 특고종사자의 근로자성 인정 논란이 심화되고 산재보험 재정 손실을 초래하는 등 문제의 소지가 많다”고 주장했다.

또 “특례적용 대상인원이 과소추계돼 실제 사업주 부담 및 산재기금 손실액 규모가 더 크다”며 “일자리 감소 등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자해행위에 대한 업무상재해 인정기준 완화 부분도 '의학적 인정' 조건의 삭제는 산재보험법상 업무상 재해 인정요건인 '상당인과관계' 확인을 불명확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총은 "과학적·객관적 사실에 기초하여 매우 신중히 판단해야 할 자해행위에 대한 업무상재해 인정기준을 완화하는 것은 산재판정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훼손시키는 조치"라고 밝혔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