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과원-국립생물자원관, '아토피 피부염' 연구성과 제약기업 기술이전

 
 
기사공유
15일(금) 오후 3시 인천 서구에 위치한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열린 ‘해외유용생물소재 천연추출 조성물 특허기술 이전 협약식’에서 (왼쪽부터) 경과원 김기준 원장과 동성제약㈜ 권중무 부회장, 자원관 배연재 관장이 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경과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 바이오센터는 지난 15일 인천 서구에 위치한 국립생물자원관(이하 자원관)에서 해외유용생물소재를 활용한 연구성과를 뉴트라팜텍과 동성제약에 이전하는 ‘해외유용생물소재 천연추출 조성물 특허기술 이전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협약식은 김기준 경과원 원장, 배연재 자원관 관장, 권중무 동성제약 부회장, 이동령 뉴트라팜텍 연구소장 등 참여기관 관계자 15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경과원 바이오센터 연구진은 자원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베트남 식물 콤브레툼 콰드란굴라레(사군자과)에서 추출한 원료에서 동물 모델을 이용해 아토피 피부염 개선 효과를 증명했다.
 
또 아프리카 탄자니아 식물인 마에루아 에둘리스(콩과) 추출 원료에서는 피부 색소침착의 원인인 멜라닌 생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티로시나아제의 활성 억제로 미백 기능성 효과를 확인했다.

이와 같은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경과원과 자원관은 해당 국가의 공동연구진들과 함께 공동특허를 출원하기도 했다.

이번 협약으로 베트남 식물  ‘콤브레툼 콰드란굴라레’를 이용한 아토피 피부염 개선용 조성물 특허를 ㈜뉴트라팜텍에, 탄자니아 식물 소재 ‘마에루아 에둘리스’를 이용한 피부 미백용 조성물을 동성제약㈜에 기술 이전한다.

기술이전을 받은 뉴트라팜텍과 동성제약㈜는 각각 피부염(과민반응) 개선 건강기능식품 개발과 미백 기능성 화장품 개발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경과원 김기준 원장은 “자원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얻은 연구성과를 국내 및 도내 바이오 기업의 신제품개발 등 상용화에 도움을 주게 돼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기업의 수요가 많은 제약분야 기술이 개발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3.43상승 27.8112:29 12/12
  • 코스닥 : 635.23상승 6.112:29 12/12
  • 원달러 : 1186.70하락 812:29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12:29 12/12
  • 금 : 63.78하락 0.0612:29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