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훈 "결승에서 한국 질 것… 이렇게 못한 적 처음"

 
 
기사공유
16일 오후(현지시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대한민국과 일본과의 경기에서 8대10으로 패배한 대한민국 야구 대표팀 선수들이 관객들이게 인사하고 있다./사진=뉴스1

재일교포 2세로 일본 프로야구 레전드인 장훈(79)이 "이렇게 못하는 한국은 처음"이라며 프리미어12 결승전에서 한국의 패배를 예상했다.

일본 스포츠전문지 스포츠호치는 17일 장훈의 한일전 관전평을 보도했다. 장훈은 17일 방송된 TBS '선데이 모닝'에 출연해 "어제 처럼 긴장감 없는 국제 경기는 처음으로 봤다"고 말했다.

16일 일본 도쿄돔에서는 한국과 일본의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마지막 경기가 열렸다. 한국, 일본 모두 결승 진출이 확정된 가운데 열린 경기라 장훈의 말처럼 긴장감이 높지 않았다.

장훈은 "그냥 하는 경기, 연습경기랑 똑같다"며 "그렇기 때문에 주최측은 입장료 반값, 어린이 무료입장 등을 실시했어야 한다"고 먼저 WBSC를 겨냥했다.

이어 17일 열리는 결승전에 대해서는 "오늘 결승에서 한국은 질 것이다. 이렇게 못하는 한국은 처음 본다"며 "수비력이 엄청나게 떨어졌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이 불리하다"고 한국을 혹평하며 일본의 승리를 전망했다.

장훈은 1981년 은퇴하기까지 23년 간 프로에서 활약하며 일본 프로야구 최다인 3085안타를 기록한 일본 프로야구의 전설이다. 스즈키 이치로가 미일 통산으로 장훈의 기록을 넘어섰지만 일본 기록만 따지만 여전히 장훈이 1위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