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불법먼지·악취배출' 업체 6곳 적발

 
 
기사공유
적발된 업체./사진=뉴스1(인천시제공)

인천광역시 특별사법경찰과는 불법 대기배출시설 설치·운영 사업장 6개소를 대기환경보전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들 업체는 지방자치단체에 신고하지 않고 배출시설을 운영하면서, 호흡기 질환을 유발할 있는 먼지와 악취 등을 배출하다 적발됐다.

이들 업체는 자동차정비업체에서 차량 도색시 사용되는 도장시설, 고무제품을 만드는 가황시설, 목재 가공시 사용되는 제재시설, 접착제를 만드는 용융시설로 알려졌다.

인천시와 남동구는 지난 10월28일부터 30일까지 인천 남동구 간석동·만수동·고잔동 일대 사업장 29개소에 대한 기획수사를 진행해 이들 업체를 적발했다.

송영관 특별사법경찰과장은 “겨울철에는 대기 정체현상으로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될 수 있어 시민들의 생활환경과 밀접한 주거지 인근 무허가 대기배출업소 단속을 실시했다"며 "앞으로도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을 위해 수사활동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