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장암·위암 치료 OCED 최고… 항생제 처방은 높아

 
 
기사공유
/사진=뉴스1

한국의 대장암, 위암 치료가 경제협력개발기구(OCED) 국가 중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항생제 처방 수준은 다소 높게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OECD가 2017년 기준으로 발표한 '2019 한눈에 보는 보건(Health at a Glance)' 자료 중 보건의료 질과 성과를 분석해 17일 이 같이 공개했다.

주요 암의 5년 순 생존율(암이 유일한 사망 원인인 경우 암 환자가 진단 후 5년 동안 생존할 누적 확률)로 본 한국의 암 진료 수준은 OECD에서 최고였다. 5년 순 생존율은 대장암 71.8%, 직장암 71.1%, 위암 68.9% 등으로 OECD 32개 회원국 중 1위였다.

폐암 환자와 급성 림프모구 백혈병 환자의 5년 순 생존율도 각각 25.1%와 84.4%로 OECD 회원국 평균인 17.2%, 83.7%보다 높았다. 갑작스럽게 질환이 발생해 즉각적인 치료가 필요한 급성기 진료 수준은 개선 중이다.

급성심근경색증과 뇌졸중의 30일 치명률(입원 시점 기준으로 45세 이상 급성기 환자 중 30일 이내 사망한 입원 건수 비율)을 보면 알 수 있다. 2017년 허혈성 뇌졸중으로 입원한 환자(45세 이상)의 30일 치명률은 3.2%로 OECD 회원국 평균(7.7%)의 절반도 안 됐으며 코스타리카, 일본 다음으로 낮았다.

하지만 급성심근경색증 30일 치명률은 2008년 이후 감소했으나 2016년을 기점으로 상승해 2017년에는 9.6%로 OECD 평균(6.9%)을 웃돌았다.

항생제 처방 수준도 OECD 평균보다 높다. 약제 처방 수준은 의약품 성분이 효력을 발휘하기 위해 하루 복용해야 하는 평균 용량인 DDD(Defined Daily Dose)를 기준으로 환자 1000명당 하루에 얼마나 처방받았는지로 가늠한다.

외래 항생제량은 하루에 환자 1000명당 26.5DDD로 2016년 26.9DDD보다 줄었지만 여전히 OECD 평균인 18.3DDD보다 많았고 자료를 제출한 31개 국가 중 그리스, 이탈리아 다음이었다. 2011년 24.3DDD 이후 전체적으로 증가 추세다.

광범위 항생제에 해당하는 세팔로스포린과 퀴놀론 항생제 처방량도 전체 항생제의 34.5%를 차지해 OECD 평균(18.8%)을 크게 웃돌았지만 2012년 이후로 줄고 있다.

복지부 관계자는 "급성기 진료와 외래 진료의 질은 지속적으로 향상되고 특히 대장암과 위암 진료 수준은 OECD 국가 중 최고 수준이었다"면서 "외래 약제처방 질 수준도 점차 향상됐으나 다제병용 처방 등은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74하락 8.1518:01 12/05
  • 코스닥 : 617.60하락 7.6718:01 12/05
  • 원달러 : 1190.20하락 4.118:01 12/05
  • 두바이유 : 63.00상승 2.1818:01 12/05
  • 금 : 61.11상승 0.1318:01 12/0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