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김하성·김현수 대포 '쾅쾅'… 한국, 1회 3-0 리드

 
 
기사공유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 야수 김현수. /사진=뉴스1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 타자들이 연이은 홈런포로 초반 기세를 가져왔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전 일본과의 경기를 펼치고 있다.

이날 경기 일본 선발투수로 나선 야마구치 슌은 제구력 난조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야마구치는 1회초 한국 선두타자 이정후를 볼넷 출루시키더니 2번 김하성에게 곧바로 홈런을 맞았다. 그는 이어 두 타자를 잡아냈으나 5번 김현수에게 재차 홈런을 허용하며 1회에만 3실점했다.

김현수는 야마구치의 볼 3개를 연달아 본 뒤 5구째를 받아쳐 우중간 담장을 크게 넘기는 홈런을 터트렸다.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은 후 첫 홈런. 야마구치는 6번 양의지를 아웃 처리했으나 2회 강판이 유력하다.

한편 이날 경기는 현재 1회말이 진행 중이다. 한국의 이날 경기 선발투수는 이번 대회 2승을 기록 중인 양현종이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3.39상승 0.3918:01 12/06
  • 금 : 62.73상승 1.62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