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한국-일본 1회부터 '활활'… 한국 3-1 앞서

 
 
기사공유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 야수 김하성. /사진=뉴스1

한국과 일본이 1회부터 점수를 내며 경기를 달궜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전 일본과의 경기를 치르고 있다.

한국은 1회초 일본 선발투수 야마구치 슌의 제구 난조를 노려 점수를 냈다. 선두타자 이정후가 볼넷 출루한 한국은 2번 김하성이 왼쪽 담장을 넘기는 선제 2점 홈런으로 리드를 가져왔다. 이어 김현수가 2사에 우중간을 넘기는 홈런을 터트리며 점수차를 벌렸다.

그러나 일본도 1회 추격의 시동을 걸었다. 한국 선발투수 양현종은 사카모토 하야타에게 볼넷을 내준 뒤 일본 4번타자 세이야 스즈키에게 적시 2루타를 허용하며 1실점했다. 양현종은 후속타자 아사무라 히데토를 땅볼 처리하며 추가실점을 막았다.

한편 현재 경기는 2회초가 진행 중이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