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양현종, 쓰라린 '쓰리런'… 일본에 3-4 역전 허용

 
 
기사공유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 투수 양현종, /사진=뉴스1

한국 선발투수 양현종이 결국 홈런을 맞으며 역전을 허용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전 일본과의 경기를 치르고 있다.

이날 경기 한국의 선발투수로 나선 양현종은 2회말 2아웃을 먼저 잡아냈으나 아이자와 츠바사에게 볼넷, 류스케 기쿠치에게 내야 한타를 허용했다. 투구수까지 늘어나며 흔들리는 모습을 보인 양현종은 테츠토 야마다와 8구째까지 가는 승부 끝에 좌측 담장을 크게 넘기는 홈런을 허용했다.

1회 김하성과 김현수의 홈런으로 3-0까지 앞서간 한국은 2회 1점을 내준 뒤 야마다의 3점 홈런으로 3-4 역전을 당했다.

현재 경기는 3회초 한국 공격이 진행 중이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