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김세연 “한국당 수명 다했다… 황교안·나경원 물러나라”

 
 
기사공유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부산 3선)이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 핵심 인사들의 ‘전원 용퇴’를 촉구하며 내년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지난 17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다. 이 당으로는 내년 대선 승리는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 모두 열악한 상황에서 악전고투하면서 당을 이끌고 있는 점은 경의를 표한다”면서도 “정말 죄송하게도 두 분이 앞장서고 우리도 다같이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로 생명력을 잃은 좀비같은 존재라고 손가락질 받는다”며 “창조를 위해서는 먼저 파괴가 필요하다. 완전한 백지 상태에서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당에는) 나라를 위해 공직에서 더 봉사해야 할 분들이 분명히 있지만 대의를 위해서는 우리 모두 물러나야 할 때”라며 “버티고 있을수록 이 나라는 더욱 위태롭게 된다”고 강조했다.

또 “민주당 정권이 아무리 폭주를 거듭해도 한국당은 정당 지지율에서 단 한 번도 민주당을 넘어서 본 적이 없다”며 “조국 사태가 마무리된 이후에는 오히려 그 격차가 빠르게 더 벌어졌다. 이것이 현실이다. 한 마디로 버림받은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 중진 등 내부를 향해서도 “물러나라고 서로 손가락질 하는데 그 손가락은 자기를 향하지 않는다. 자기는 예외이고 남 보고만 용퇴하라, 험지에 나가라고 한다”며 “모두 함께 책임져야 한다. 당은 공식적으로 완전하게 해체하자”고 발언했다.

특히 중진 등 핵심인사들을 향해 “경험이 약이 아니라 독이 될 수 있는 시대”라며 “이전에 당에 몸담고 주요 역할을 한 그 어떤 사람도 새로운 정당의 운영에 관여해서는 안된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남은 6개월여의 임기동안 국회 보건복지위원으로서, 여의도연구원장으로서, 부산 금정구 출신 국회의원으로서 더욱 열심히 의정활동에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