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12] 믿었던 양현종, 제구 난조로 4회 강판… 이영하로 교체

 
 
기사공유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 투수 양현종. /사진=뉴스1

김경문 한국 야구대표팀 감독이 이른 시간 투수를 교체하는 강수를 뒀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전 일본과의 경기를 치르고 있다.

이날 경기 한국의 선발투수로 나선 양현종은 1회 상대 4번타자 세이야 스즈키에게 적시타를 맞으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이어 2회엔 2아웃을 먼저 잡고도 주자를 쌓다가 테츠토 야마다에게 3점 홈런을 내주며 역전을 허용했다.

양현종은 3회말에도 실점은 하지 않았으나 2사 이후 2루타와 볼넷을 허용해 득점권 위기를 맞았다.

김경문 감독은 결국 4회 시작과 함께 양현종을 이영하로 교체했다. 양현종의 이날 경기 성적은 3이닝 4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3볼넷 4실점이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