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족, 김포족 잡아라"… 치솟은 배춧값에 홈플러스 '김장 백서'

 
 
기사공유
배추 / 사진제공=이미지투데이
올해 세 차례나 들이닥친 태풍 영향으로 크게 치솟은 배춧값은 이번 김장 시즌 주부들의 최대 난제가 됐다. 유통가도 이에 대한 대책 마련으로 분주하다.

홈플러스는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김장에 관한 모든 것을 한 자리에 모아 선보이는 ‘김장 백서’ 행사를 전국 140개 점포에서 18일부터 27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배추와 무 등 기본 재료서부터 고춧가루, 생강, 굵은소금 등 양념 재료, 김치통과 각종 소품, 김치냉장고까지 김장에 필요한 모든 상품을 총망라해 할인 판매하며, 김장을 포기하는 ‘김포족’을 위한 포장김치도 대거 파격가에 내놓는다.

우선 김장 시즌 가장 많이 소비되는 절임배추를 태풍 이전에 대규모 물량 사전기획으로 가격을 크게 낮췄다. 홈플러스에 따르면 월동 김장배추 중 절임배추 매출은 일반 배추보다 배 이상 높은 70% 비중을 기록하고 있다. 2015년까지 50% 비중을 넘지 못했지만 번거로운 절임 과정을 줄일 수 있어 이제는 거부할 수 없는 ‘대세’다. 특히 올해는 태풍 피해 우려로 절임배추를 찾는 고객이 더욱 늘면서 11월(1~17일) 절임배추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나 신장했다.

이에 홈플러스는 사전예약 판매를 통해 국내산 절임배추 한 박스(20kg/4만9900원)를 마이홈플러스 회원 대상 20% 할인된 3만9920원에 내놓는다. 27일까지 매장 고객서비스센터나 온라인몰에서 접수하면, 12월11일부터 21일까지 순차적으로 배송해준다.

올해 또 달라진 건 포장김치 소비다. 번거롭거나 오른 배추값 때문에 김장을 포기하고 포장김치를 사는 고객이 늘면서 홈플러스의 11월(1~17일) 포장김치 전년 동기 대비 매출신장률은 10%를 기록 중이다. 홈플러스는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포장김치 매출이 20% 이상 뛸 것으로 보고 PB 포장김치 물량은 2배 이상으로 늘리고, 브랜드 김치 역시 20~30% 물량을 확대했다.

이를 통해 아워홈과 함께 만들어 품질을 높인 ‘홈플시그니처 포기김치’를 21일부터 12월4일까지 2주간 3.5kg당 1만4900원, 홈플러스 스페셜 점포 전용상품인 4kg은 1만5900원 초특가에 판매하고 대상 종가집 매실포기김치(5.2kg)는 2만1900원에 내놓는다.

또한 홈플러스는 다양한 핵심 김장 재료를 저렴하게 마련했다. 유명 배추 산지인 해남의 속이 꽉 찬 배추(3입/망) 800톤 물량을 사전 계약해 8990원에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동치미 무(단)는 7990원에 판매한다. 2019 햇 태양초 고춧가루(400g), 우리의 땅 고춧가루(500g/1만1900원)는 행사카드 결제 시 9990원, 대상 청정원 신안섬보배 굵은소금(5kg) 9900원, 심플러스 굵은소금(3kg) 5990원, 하선정 멸치액젓 및 까나리액젓(2057ml)은 각 1만1680원이다.

반청갓(봉) 2490원, 생굴(250g/봉)은 2봉 8990원, 신고배(5kg/1만1990원)는 행사카드* 결제 시 1만990원에 판매하는 등 김치의 풍미를 더하는 부재료도 저렴하게 내놨다. 김장하는 날 빼놓을 수 없는 수육용 국내산 돼지 뒷다리(100g)는 590원이다.

각종 ‘장비’도 대폭 할인한다. 냄새나 색 베임 없이 김치를 장기간 보관하기 좋은 스테인리스 김치통(2.8L~9.4L) 4종과 홈플러스 단독으로 선보이는 유리 밀폐 용기 No.1 브랜드 글라스락 퍼플 김치통(2L~6L) 10여 종을 50% 할인해 각 3150원~2만4900원에 판매하고, 락앤락, 코멕스 등 김치통도 4900원~2만3900원 균일가에 내놓는다. 다지기, 채칼, 김장매트, 김장봉투, 채반, 다라이 등 김장소품 각 2000원~1만1900원, 김장용 조끼 및 바지는 각 7990원에 마련했다.

또한 삼성전자, LG전자, 위니아 김치냉장고를 저렴하게 판매하고, 행사카드 결제 시 최대 7% 혜택(신한/삼성 5% 캐시백, 마이홈플러스신한 5%캐시백+2% 멤버십 적립), 구매금액에 따라 최대 10만원 상품권 증정, 행사카드(신한/삼성/마이홈플러스신한/홈플러스삼성카드) 결제 시 최대 10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을 제공한다.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 제품은 구매금액 10%를 환급해준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