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아파트 잡아라”… 분양가 대비 매매가 7000만원 껑충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올 3분기 전국 기준으로 분양가 대비 평균 7000만원 이상의 높은 가격으로 매매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정부 규제 여파에 이른바 ‘되는 곳은 된다’는 ‘로또아파트’ 기대감이 커진 탓으로 분석된다.

18일 직방에 따르면 올 3분기 기준 입주 1년 미만 아파트를 대상으로 분양가격과 매매 거래가격을 비교 분석한 결과 분양가 대비 매매 거래가격이 12.01%(7034만원) 더 높게 거래됐다.

지난해 3분기는 분양가 대비 10.69%(4519만원) 높은 가격에 매매거래가 성사됐다. 9·13부동산대책이 발표된 이후부터는 분양가 대비 매매 거래가격 상승폭이 줄면서 올 1분기는 분양가 대비 매매거래가격이 4.70%(2096만원)까지 축소됐다.

수도권의 올 3분기 입주 1년 미만의 아파트 분양가 대비 매매 실거래가격은 평균 20.28%(1억3425만원) 상승했다.

분기별로 1억원 이상 상승한 분기는 최근 3년 동안에는 처음이고 상승률도 최근 3년 내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9·13대책 발표 직전인 2018년 3분기는 14.06%(7242만원) 상승했다. 과열양상을 보였던 1년 전과 비교해도 더 높은 분양가 대비 매매거래가격 상승폭을 기록했다.

지방의 입주 1년 미만 아파트 분양가 대비 실거래가격은 2019년 3분기 5.13%(1715만원) 상승했다. 올 2분기 4.83%(1623만원)에 비해 상승폭이 커졌지만 2018년 3분기 8.28%(2566만원)보다는 상승폭이 줄었다.

분양 이후 입주까지 2~3년의 시간 차이가 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연간 1% 대의 상승에 머물러 있는 상황.

시도별 입주 1년 미만 아파트 분양가 대비 매매 실거래가는 올 3분기 서울이 3억7480만원 상승해 가장 높은 상승액을 기록했다. 분양가 대비 매매 실거래가 변동률도 45.34%로 나타나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분양가 대비 매매 실거래가 상승금액이 높은 서울 외 지역은 대구(1억1811만원)로 1억원 이상 올랐고 대전(9504만원), 광주(8961만원), 세종(8933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올 3분기 기준 입주 1년 미만 분양가 대비 매매 실거래가격이 가장 많이 하락한 지역은 경남으로 1041만원 떨어졌다. 그 외 경북(420만원), 충북(323만원) 순으로 하락했다.

충북은 지난해 4분기 하락한 이후 3분기 만에 다시 떨어졌고 경남과 경북은 충북과 달리 하락이 1년 이상 장기화됐다. 또 제주는 지속되던 내림세가 올 3분기 들어 멈추고 2532만원으로 상승 전환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정부가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을 발표하면서 분양가상한제가 속칭 ‘로또 분양’을 발생시켜 분양시장이 더 과열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한다”며 “낮아진 분양가가 주변 매매시세로 회귀하면서 분양 이후 가격이 급등할 것이라는 흐름이 ‘로또 분양’의 근거가 되고 있다”고 짚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