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뱅킹 거래 증가에… 금융권 일자리 3년새 4만명 줄어

 
 
기사공유
/사진=임한별 기자
취업준비생들의 취업 순위 상위권으로 꼽히는 금융권의 일자리가 3년 만에 4만개 감소했다. 모바일뱅킹 등 비대면 거래 증가하면서 일자리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금융업 취업자 수는 83만1000명으로 집계됐다. 금융회사 임직원 38만4000명과 보험설계사·카드모집인·대출모집인 44만7000명을 합한 수치다. 취업자 수는 2015년 말(87만2000명)보다 4만1000명이 줄어든 규모다. 금융업 중에서도 양질의 일자리로 꼽히는 은행에서 이 기간 1만4000명이 줄었다.

같은 기간 보험설계사는 1만5000명, 카드모집인(전업모집인)은 9000명 각각 감소했다. 유일하게 금융투자업에서만 취업자 수가 4000명 증가했다. 금융당국은 금융권 일자리가 줄어든 배경에 대해 비대면 거래 활성화가 자리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모바일이나 인터넷 거래 비중이 늘다 보니 오프라인 일자리가 줄었다는 것이다.

금융위는 진입 규제를 계속 완화해 금융권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겠다는 방침이다. 인터넷전문은행, 온라인전문 보험사, 부동산신탁 등 분야에서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벤처·혁신 분야에 자금 공급을 늘려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효과도 노리고 있다. 금융회사들의 신남방 국가 등으로 해외 진출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이세훈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은 "금융업계와 시장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통해 금융권 일자리 여건을 개선하려는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3.39상승 0.3918:01 12/06
  • 금 : 62.73상승 1.62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