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캐릭터의 이유있는 변신 "반전 재미↑"

 
 
기사공유
왼쪽부터 드루이드, 우디르, 데빌체이서 모드. /사진=블리자드, 라이엇게임즈, 넥슨
게임속 캐릭터의 변신은 빠질 수 없는 하나의 재미요소로 자리매김했다. 유저는 플레이 도중 상황에 맞게 캐릭터를 변신시켜 상대를 제압하기도 하며 역동적인 플레이를 통해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등 변신을 통한 다양한 플레이를 즐긴다.

게임사도 이에 발맞춰 변신 스킬을 가진 캐릭터를 추가하거나 관련 모드를 도입해 역동적인 플레이를 돕는다. 특히 변신 과정에서 화려한 이펙트를 더해 박진감 넘치는 게임 플레이를 연출하고 소위 ‘전투할 맛 나는’ 새로운 변신 모드를 선사하기도 한다.

◆돌아온 변신술사 ‘드루이드’

지난 2일 애너하임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된 ‘블리즈컨2019’에서 ‘디아블로4’가 공개됐다. 디아블로4에서 플레이할 수 있는 5종의 직업중 전작에서는 등장하지 않았던 변신술사 드루이드 캐릭터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드루이드는 ‘디아블로2: 파괴의군주’에서 마법과 변신술을 사용하는 캐릭터로 나왔지만 전작인 ‘디아블로3’에서는 플레이할 수 없었다. 이번 작품에서는 변신의 대가로 다시 등장해 스킬에 따라 늑대, 곰 등으로 변해 강력한 데미지를 입힌다.

◆변신 스킬로 상대팀 압도하는 챔피온

최근 글로벌 서비스 10주년을 맞이한 ‘리그 오브 레전드’(LoL)에는 변신을 주요 스킬로 사용하는 챔피언들이 있다. 변신을 사용해 상대를 이동 불가 상태로 만드는가 하면 상대에게 돌진해 큰 데미지를 선사한다.

특히 태세 변화를 통해 이동 속도를 증가시키고 체력을 회복하는 등 변신을 주요 스킬로 하는 챔피언 ‘우디르’는 유저들 사이에서 “우디르급 태세전환”이라는 유행어가 만들어졌을 만큼 많은 인기를 얻었다.

◆상상 그 이상의 변신 ‘데빌체이서’

지난 7일 정식 출시한 ‘V4’는 블레이더, 나이트, 건슬링어, 매지션, 워로드, 액슬러 등 총 6개 클래스를 선보였다. 모든 클래스는 특정 조건을 만족하면 순식간에 폭발적인 딜링을 발휘하는 ‘데빌체이서 모드’로 변신할 수 있다.

데빌체이서 모드를 사용하면 캐릭터의 모든 스킬이 전용 스킬세트로 교체돼 빠르고 강력한 전투를 경험할 수 있다. 특히 데빌체이서 모드에서는 순간적으로 화면이 검붉게 전환돼 더 박진감 넘치는 전투가 가능하다.

이선호 넷게임즈 디렉터는 “데빌체이서로 변하면 완전히 다른 캐릭터가 된다”며 “강력함을 체험할 수 있는 이펙트가 더해져 변신하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