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낙하산 침투 훈련 지도 "전쟁 준비능력 향상"

 
 
기사공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저격병들의 낙하산 침투 훈련을 지도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사진=뉴스1(노동신문)

한미가 연합공중훈련을 연기한 가운데 김 위원장은 지난 16일 전투비행술 경기대회 참관에 이어 군사 행보를 이어가는 모양새다. 

18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저격병들의 낙하산 침투 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조선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 저격병구분대들의 강하훈련을 지도했다"고 밝혔다.

이어 "강하훈련은 저격병들이 생소한 지대에 고공 침투하여 전투조 단위별로 정확한 점목표에 투하하여 습격전투행동으로 이전할 수 있는 실전능력을 정확히 갖추었는가를 판정하는 데 목적을 두고 경기형식으로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저격병들이 강하를 정말 잘한다"며 "불의에 떨어진 전투명령을 받고 생소한 지대에서 려단장, 정치위원들이 직접 전투원들을 이끌고 능숙한 전투 동작들을 펼치는데 정말 볼 멋이 있다, 용맹스럽고 미더운 진짜배기 싸움꾼들"이라고 만족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훈련과 판정을 해도 이처럼 불의에, 규정과 틀에만 매달리지 말고 실전과 같은 여러 가지 극악한 환경 속에서 진행하여 실지 인민군부대들의 전쟁 준비능력을 향상시키고 검열 단련되는 계기가 되도록 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 "유사시 싸움마당이 훈련장과 같은 공간과 환경에서만 진행되지 않는다"며 "우리는 전투원들이 언제 어떤 정황이 조성되어도 맡겨진 전투 임무를 원만히 수행할 수 있게 준비시키는데 중심을 두고 훈련조직과 지도를 실속있게 진행하여야 한다"고도 지시했다.

그러면서 "인민군대를 백전백승의 군대로 육성하자면 훈련 혁명의 기치를 계속 높이 추켜들고 나가며 한가지 훈련을 해도 전쟁환경을 그대로 설정하고 여러 가지 불의적인 정황들을 수시로 조성하면서 실용적이며 참신한 실동 훈련을 강도높이 벌여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현지지도에는 노동당 중앙위원회 간부들이 동행했으며 훈련장에서는 김광혁 인민군 항공 및 반항공군사령관 항공군대장, 석상원 항공 및 반항공군 정치위원 항공군소장이 이들을 맞이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3.99상승 18.3709:51 12/12
  • 코스닥 : 634.71상승 5.5809:51 12/12
  • 원달러 : 1191.20하락 3.509:51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09:51 12/12
  • 금 : 63.78하락 0.0609:51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