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자르 “램파드, 최고의 감독 될 수 있다… 첼시 상승세에 나도 기뻐”

 
 
기사공유
약 7년 동안 첼시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던 에당 아자르. /사진=로이터
첼시에서 활약했던 ‘슈퍼 크랙’ 에당 아자르가 전 소속팀을 두고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아자르는 지난 17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가즈프롬 아레나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0 조별예선에서 러시아를 상대로 2골 1도움으로 맹활약했다. 동생 토르강 아자르와 함께 러시아의 측면을 무너뜨린 아자르는 시즌 개막 후 좋지 못했던 폼을 점점 끌어올리고 있다.

한편, 아자르는 지난 시즌을 끝으로 약 7년간의 첼시 생활을 마쳤다. 첼시 유니폼을 입고 총 352경기에 나선 아자르는 110골 92도움을 올리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와 FA컵, 리그컵 우승 등을 경험했다. 특히 마지막 시즌에도 UEFA 유로파리그의 우승에 공헌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첼시 팬들과 ‘아름다운 이별’로 런던을 떠났던 아자르는 전 소속팀을 향해 변함없는 애정을 드러냈다. 18일 영국 매체 ‘메트로’에 따르면 아자르는 먼저 현재 첼시를 이끌고 있는 프랭크 램파드 감독을 두고 “그는 훌륭한 지도자다. 약 4개월 만에 본인이 세계 최고의 감독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줬다”며 찬사를 보냈다.

이어 “젊은 선수들이 활약하고 있다는 점은 첼시에게 있어서 긍정적인 요소다. 재능 있고 어린 선수들을 보유한 건 행운이다. 영입 징계가 좋게 작용한 건진 잘 모르겠으나 만약 두 세 명의 선수가 더 있었더라면 첼시가 선두에 있었을 것”이라며 어린 선수들의 기량을 칭찬했다.

또 아자르는 첼시의 상승세에 대해 “첼시의 플레이를 보면 그들은 멋진 축구를 하고 있으며 선수들도 하나로 뭉쳐있다. 그곳에 친한 친구들이 있어 항상 첼시의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최근 첼시가 계속해서 승리를 따내고 있어 나 역시도 행복하다”며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2.83상승 27.2112:49 12/12
  • 코스닥 : 635.38상승 6.2512:49 12/12
  • 원달러 : 1187.10하락 7.612:49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12:49 12/12
  • 금 : 63.78하락 0.0612:49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