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희망재단, 저신용자 재기지원 공모전 지상식

 
 
기사공유
이병철 신한금융그룹 브랜드전략부문장이 15일 서울시 중구 신한금융 본사에서 열린 '저신용자 재기지원 수수사례 수기공모전' 시상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신한금융
신한금융그룹이 운영하는 신한희망재단은 18일 '제2회 저신용자 재기지원 우수사례 수기공모전'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저신용자 재기지원 사업을 통해 취·창업에 성공한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재기지원 사업 참여자의 희망 스토리를 전파하고자 마련됐다. 지난 8월부터 한 달간 재기지원 우수사례 공모를 통해 약 300여건의 사례를 접수했으며 평가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총 21건의 우수사례를 선정했다.

시상식은 지난 15일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에 위치한 신한금융지주 본사에서 진행됐다. 이날 최우수상에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 저신용자 재기지원 사업의 도움을 통해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취득하고 요양원에 입사하게 된 사연을 진솔하게 표현한 이석현(가명)씨가 선정됐다.

이 씨는 "삶에 찌들어 자신감과 꿈을 상실했지만 사회적 약자의 편에서 세상을 밝게 이끌어 주신 분들의 도움으로 현재는 자신을 자랑스러워 하게 됐다"며 "저와 비슷한 처지에 있는 사람들도 포기하지 말고 희망을 갖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신한금융은 2017년부터 신한은행, 신한카드 등 전 그룹사가 참여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희망사회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이 프로젝트의 핵심 추진사업 중 하나인 저신용자 재기지원 사업은 서민금융진흥원, 신용회복위원회와 함께 금융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신한희망재단은 지난 해부터 3년간 총 300억원을 투입해 신용위기와 실직 상황에 놓여있는 금융 취약계층이 고용노동부에서 주관하는 직업능력개발 교육에 집중 할 수 있도록 1인당 최대 180만원의 교육참여 수당을 지원하며 현재까지 약 1350여명의 금융 취약계층을 지원했다.

신한희망재단 관계자는 "저신용자 재기지원 사업을 통해 금융 취약계층이 새로운 희망을 꿈꾸고 긍정적인 변화를 경험할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희망사회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우리 사회에 더 큰 희망을 만들어가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65상승 6.818:01 12/09
  • 코스닥 : 627.86하락 0.2418:01 12/09
  • 원달러 : 1189.90상승 0.318:01 12/09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9
  • 금 : 63.02상승 0.2918:01 12/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