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유가인상 항의 시위자 1000명 체포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이란 정부가 휘발유 가격 인상 관련 시위를 폭동으로 규정하고 1000명을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 등은 이란의 반관영 파르스(Fars)통신을 인용해 17일(현지시간) 시위에 참여하거나 선동한 혐의로 이란 전역에서 최대 1000명이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이란 정부 당국은 약 50개 도시에서 일어난 시위를 폭동으로 정의했다.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17일 오전 연설에서 "어떤 사람은 정부의 결정에 화를 낼수 있지만 피해를 입히고 불을 지르고 정상적인 사람이 할 일이 아니라 폭력배들이나 할 일"이라고 말했다.

수도 테헤란에서 시위대는 거리로 나와 구호를 외치고 타이어를 태우면서 시위를 벌였고 시라즈, 이스파한 등 도시에서 보안군은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과 물대포를 발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 정부는 지난 14일 휘발유 가격을 50% 인상하고 한달 구매 상한량을 60리터로 제한했다. 60리터를 넘길 경우 200% 인상된 가격에 휘발유를 구매해야 한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