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성, 트로트 실력 어땠나?

 
 
기사공유
황제성 트로트. /사진=tvN 방송캡처

'플레이어'에서 황제성이 트로트가수로 등장, 첫 무대를 선보였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 예능프로그램 '플레이어'에서 '뽕짝스타K' 코너를 마련해 최후의 트로트 가수 1인을 뽑는 시간을 마련했다. 1차 예선을 통과한 이수근, 김동현, 이용진, 이진호, 뮤지, 유세윤, 이이경, 황제성은 2차 결선 무대에 선 장면이 그려졌다.

이진호에 이어 무대에 오른 황제성은 아이유와 임슬옹이 부른 '잔소리'를 트로트 형식으로 열창했다. 그러나 생각지 못하게 듀엣 상대는 두 명이 등장했다. 이에 MC들은 "두 명이다"며 놀랬고 이어"쌍둥이라서 그런가보다"라며 듀엣 상대가 누구일지 짐작했다.

MC들의 짐작대로 황제성의 듀엣 상대는 쌍둥이 트로트가수 '윙크'였다. 그러나 이수근은 황제성과 윙크의 노래를 두고 "이건 중국노래"라고 할 만큼 트로트 느낌은 나지 않았지만 재미 만큼은 다른 무대 못지 않았다.

무대가 끝난 뒤 윙크멤버는 "재미를 위해 좀 오버해서 불러봤다"고 밝혔다. 무대에서 퇴장하고 나서 황제성은 자리에 주저 앉아 "너무 떨렸다. 마치 코미디 빅리그 첫무대에 서는 것 같았다"며 말했다. 황제성의 우려와 달리 무대를 지켜본 MC들은 "첫 무대 답지 않게 너무 잘 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